2019. 3. 9. 21:26

아련한 사춘기 시절의 추억 회상

감수성이 예민한 사춘기의 추억들이 많은데

오늘 그 중에서 하나를 만나고 또 잃었네요.

잔 마이클 빈센트. . 정말 존잘남이었는데.

호숫가에서 첼로를 연주하던 그 모습이

아직도 기억에 남고, 여전히 눈에 선한

그의 극중 이름은 스트레인지 펠로우 호크,

그리고 정의를 수호하는 에어울프(Air Wolf).

 

기억속에 되살리는 80년대 추억의 `미드` 외화들

새로 방영하는 `전격Z작전`을 계기로 사춘기 시절 가슴을 설레게 했던 미드들에 대해 간직하고 있었던 기억들이 새삼 떠오른다. 그 중 최강은 단연 `에어울프`. 터보 화염을 내뿜으며 적들에게

dynamide.tistory.com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