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8. 1. 18:39

황금색 금빛 노을지는 저녁시간

여전히 덥지만 그래도 열기가 조금 한풀 식었습니다.

이제 밖으로 나가보면 해가 서산으로

넘어가며 저녁 노을이 지고 있습니다.

저 일자구름은 생기다 말았나. .

보통 노을은 황금빛을 지나서 점점 붉은 색으로 변해가는데

붉은 노을도 장관이지만 그보다는 금색으로 빛나는 순간이

더 좋습니다. 황금을 좋아하는 본능인가. .

시야가 탁 트여 시원합니다.

이 상태에서 한 줄기 바람 솔솔 불어주면 금상첨화겠는데요.

적란운 뭉게구름과 함께 여름철 특유의 하늘 모습입니다.

저긴 남천동 금련산인데 꼭대기에 구름이

걸쳐서 지금 저기에 가면 신선된 느낌?

'사진이 전하는 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하철 안 시선집중  (0) 2019.08.10
거 되게 뻣뻣하네  (0) 2019.08.09
더운 날 길을 지나다 본 것들  (0) 2019.08.08
삼복더위에 활짝핀 여름 꽃들  (0) 2019.08.02
황금색 금빛 노을지는 저녁시간  (0) 2019.08.01
더운데 시원한 사진들  (0) 2019.07.31
빗방울에 젖은 꽃잎들  (0) 2019.07.29
엉덩이가 토실한데  (0) 2019.07.25
더울때 시원한 사진들  (0) 2019.07.23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