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7. 25. 17:18

엉덩이가 토실한데

원래 고양이가 이런 동물인지 어떤 때는 야옹~하면서 다가오더니

또 어떤 때는 경계하다가 다른 곳으로 가버리는데 아이큐가 좀??

올 여름 요즘 날씨처럼 일관성이 없어. . 이랬다가 저랬다가. 근데

야옹이들 궁뎅이는 대개 토실한 편. 팔자가 늘어졌구나, 늘어졌어.

밥그릇까지 엎고 낮잠에 빠진 양순이.

'사진이 전하는 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삼복더위에 활짝핀 여름 꽃들  (0) 2019.08.02
황금색 금빛 노을지는 저녁시간  (0) 2019.08.01
더운데 시원한 사진들  (0) 2019.07.31
빗방울에 젖은 꽃잎들  (0) 2019.07.29
더울때 시원한 사진들  (0) 2019.07.23
1만 원  (0) 2019.07.22
동물들도 찍는 셀카  (0) 2019.07.16
아스팔트 갈라진 틈새로 자라난 풀들  (0) 2019.07.16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