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10. 22. 14:22

아스팔트 사마귀

길을 걷다 뭐가 움찔해서 내려다봤더니

사마귀 한 마리가 산책을 나왔는데 위장이

아직은 덜 완성되어서 한 76% 정도 완료.

'사진이 전하는 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다리고 있다  (0) 2019.11.06
단감이 주렁주렁 열려있는 감나무  (0) 2019.11.02
해파리가 삼킨 것은  (0) 2019.10.23
지켜보고 있다  (0) 2019.10.22
특이한 자세의 고양이  (0) 2019.10.21
10월 중순의 가을 하늘과 구름사진  (0) 2019.10.19
구르기의 진수  (0) 2019.10.18
황혼, 석양의 끝자락  (0) 2019.10.10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