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10. 23. 15:35

해파리가 삼킨 것은

당황함이 느껴지는 물고기

'어떻게 나가지?'

표정이 안좋아. .

안에서 해파리를 먹으면 안될까?

'사진이 전하는 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에 볼 수 있는 꽃들  (0) 2019.11.06
어느새 낙엽지는 11월, November  (0) 2019.11.06
기다리고 있다  (0) 2019.11.06
단감이 주렁주렁 열려있는 감나무  (0) 2019.11.02
해파리가 삼킨 것은  (0) 2019.10.23
지켜보고 있다  (0) 2019.10.22
아스팔트 사마귀  (0) 2019.10.22
특이한 자세의 고양이  (0) 2019.10.21
10월 중순의 가을 하늘과 구름사진  (0) 2019.10.19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