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11. 26. 13:39

오늘의 점심, 바닷가 레스토랑 메뉴 3종

11월 하순으로 접어들면서 날씨가 아주 추워졌습니다.

그래도 오늘은 해쨍쨍인데 어제는 날이 안좋고 쓸쓸한

하루였지만 그럼에도 행복했습니다. . ? 기장 앞바다.

먼저 에피타이저로 나온 빵인데

치즈가 위에 있고, 따뜻하면서

부드럽습니다.

메인 디쉬로 안심 스테이크

그리고 샐러드, 국산 쇠고기

고기가 연합니다.

파스타는 뽀모도로, 하얀 건

치즈덩이고 옆에 감자도.

그리고, 사이드에는 루꼴라 피자

살살 녹습니다. 스르르~

후식은 아메리카노 한 잔인데

거의 공짜로 서비스가 됩니다.

진한 커피로 점심 식사 마무리.

가게 안의 음악으로 파도소리는 안 들리지만

언제나 마음속에서 들을 수 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