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7. 14. 16:34

2100년까지 21세기 지구 평균 온도 상승 예측치

2~5도 혹은 그 이상. 그렇게 되었을때

그 이후가 더 큰 문제이고, 이어지는

다음 22세기는 센추리 오브 헬입니다.

그야말로 찜통 지구의 도래

지금 `기후 변화`를 실시간으로 목도하고 있는 중인데

스티븐 호킹 박사가 영면에 들기 전에 앞으로 30년 내

인류가 지구를 떠나야한다고 말한거나 일론 머스크가

2030년대까지 화성에 인류를 보내는 계획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것도 이와 무관치 않습니다.

지금으로부터 그리 멀지 않은 미래의 언젠가, 우리가 살던 지구와 달리 더 뜨겁고 위험하며 생물학적으로 단순해진 지구를 살아가는 사람들은 당신과 내가 무슨 생각을 했는지, 아니 애초에 생각이란 걸 하고는 살았는지 궁금하게 여길지도 모른다. . .

물론 우리를 이렇게 만든 건 우리 자신이었다. 우리는 늘 지적으로 나태했다. 스스로에게 질문을 던지지 않을수록 대답할 필요도 없었으니까. . . 우리 모두는 돈을 위해 살았고, 결국 돈을 위해 죽었다.

- 탄소 이데올로기, 윌리엄 T. 볼먼

기후 변화와 티핑 포인트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