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7. 20. 21:09

장마철 점심메뉴, 볶음밥

오늘 하루 날씨가 종잡을 수 없이 변화무쌍해서

아침엔 바람이 차가워 춥다가 오전에 해가 쨍~

하고 나는가 싶더니 갑자기 온통 습기 차면서

 흐리고 바람과 함께 비 오려고 하는 등 봄부터

 여름, 가을이 하루에 왔다 갔습니다.

이 집은 분식이 주 메뉴인데 중국집 음식들도

같이 합니다. 근데, 다 맛있어서 가끔 갑니다.

오늘은 볶음밥,

양도 많네요~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