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10. 20. 12:06

어느덧 10월 하순과 가을 단풍

조금씩 쌀쌀한 느낌을 더해가지만 아직은

춥지 않고 푸른 하늘의 맑은 날씨의 10월.

가로수들이 단풍으로 물들어갑니다.

장산 윗쪽보다 여기가 더 빠르네요.

 

어느새 낙엽지는 가을의 끝자락 가로수 그늘 아래에서...

어느덧 세월은 우리를 11월의 마지막 날에 데려다 놓고, 이제 2010년도 달력도 12월 한 장이 남은 시점이 되었습니다. 햇살 비추는 가로수 그늘 길을 걷는 기분은 이 길을 걸어보아야만 느낄 수 있

dynamide.tistory.com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