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11. 10. 10:02

저 멀리 바라다 보이는 금정산 정상

지난 주말 구름이 잔뜩 끼었을때 바라본 금정산

금정산 정상 모습입니다.

이번 주 들어 춥지만 다시 맑게 개인 날씨

저기가 고당봉인가요

아침 나절보다 더 파란 하늘 아래 산은 단풍으로 물들었습니다.

'사진이 전하는 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자기 컵 뚜껑  (0) 2020.11.17
어둠의 귤까기(?)  (0) 2020.11.16
주말 늦가을 만추 풍경  (0) 2020.11.15
가을이 깊었음을  (0) 2020.11.14
석양이 오렌지 색으로 물들어 빛나는 순간  (0) 2020.11.09
길에서 본 곤충들  (0) 2020.11.01
어느덧 10월 하순과 가을 단풍  (0) 2020.10.20
태풍으로 피해입은 공룡 상태  (0) 2020.09.28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