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1. 27. 17:37

기온이 오른 주중에 한파 오기 전 먹는 `햄버거`

그다지 춥진 않은데 주말 한파를 앞두고 찬 바람이 불어옵니다.

뭔가 메마른 느낌의 치킨 패티, 아래는 소고기 패티

같은 버거의 반대쪽 모습.

세트로 감자튀김과 음료는 따뜻한 커피 아메리카노.

마요네즈는 괜찮았지만 매운 소스는 좀 별로였는데

차라리 머스타드나 케찹이 들었으면 더 좋았을 걸.

아메리카노에는 크레마가 포인트~

이건 머쉬룸 X 버거

당연히 버섯이 들어있는데 소스가 괜찮고,

 베이컨도 양쪽에 2개 들어 있습니다.

햄버거는 추운 날보다는 따뜻한 날 먹기.

꽤 두툼합니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