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12. 13. 17:10

김종인의 `100조 발언` 프레임 갇힌 국민의힘

이재명 대통령 후보, "100조 당장 하자!"

"지원 동의 안하면 국민의힘은 `주권사기 집단`"

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의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자영업자 100조 원 손실보상'을 제안을 두고 민주당이 '역공'에 나선 모습이다. 김종인 위원장은 100조 원 손실보상 기금 설치를 제안했다가 이재명 후보가 "당장 논의하자"고 하니 "윤석열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돼 집권할 때" 하겠다며 민주당과 협상을 거부했다. 

김 위원장이 "집권 후"라는 조건을 단 것은 '결국 집권하지 못할 경우 추진하지 않겠다'는 의미로 해석될 수 있다. '집권과 상관없이 당장 논의하자'는 민주당의 입장에 명분이 더 실리는 모양새가 된 셈이다. 민주당, 특히 이재명 후보는 국가 재정을 최대한 풀어 경기 부양을 추진하자는 입장이어서 김 위원장의 '100조 발언'을 계기로 대야 공세를 강화하는 모양새다. 

이재명 후보는 지난 11일 고향인 안동의 중앙신시장을 방문해 국민의힘과 김 위원장을 향해 "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100조원을 약속해서 제가 '100조원 지원합시다. 본인들 얘기대로 합시다' 했더니 다음날 바로 말을 바꿔서 내년에 당선되면 하겠다고 했다"며 "'(임시회 소집해 추경 합의하고) 100조 지원 방안을 만들자'라고 제가 계속 얘기하는데 윤석열 후보, 그리고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님 동의하시겠죠? 동의 안 하면 바로 주권 사기 집단, 정치 사기 집단 상습범임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돈으로 표를 사는 거냐고 할까봐 소심해서 25조원을 좀 더 주자고 했는데 '절대 안 된다'고 (국민의힘이) 생난리를 치더니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50조원을 지원하자고 해서 (저는) '아주 훌륭하십니다'라고 했다"며 국민의힘의 이중적인 태도를 지적하고 "윤 후보 본인 공으로 인정할 테니 하자고 했는데 '내년에 당선되면 하겠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어 "이재명과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공약한) 100조를 받겠다. 이미 받는다고 약속했으니 뒤로 빼지말고, 당선된 후보 미루지말고 지급하자"고 강조했다. 이어 "만약 12월 임시국회 안에 이것(100조 지원방안)에 동의하지 않으면 그들의 사기행위와 정치기망행위에 대해 엄정하게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김종인 위원장의 '100조 기금', 그리고 윤석열 후보의 '추가경정예산' 논의 입장과 관련해 국민의힘 내부 사정도 복잡하다. 민주당의 '100조 지원 역공'에 윤석열 후보는 김 위원장이 제안한 '기금'논의에 앞서 먼저 국회에서 추경 논의를 통해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지원하자는 입장을 내 놓았다.

그러나 김종인 위원장은 추경 역시 "현지 대통령의 소관"이라며 "대선 후보가 얘기할 성격의 것이 아니다"라고 사실상 윤 후보의 발언을 부정하는 듯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이에 대해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은 12일 <MBN>과 인터뷰에서 "50조든 100조든 더 심각한 사태가 벌어지고 있으니 좀 더 (추경)하자는 거다.

선대위에서는 후보 입장을 존중해서 가야 하지 않겠나"라고 윤 후보의 입장에 힘을 실었다. 김 위원장의 '100조 기금' 구상의 내용도 불분명하다. "윤석열 대통령이 당선 된 후"라고 시점까지 못 박았으나 재원 마련 방안 등도 제시돼 있지 않고 있다.

https://news.v.daum.net/v/20211212165238687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