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6. 22. 15:15

6월 하순 장마를 앞두고 후덥지근하면서 맑은 날씨

어제, 오늘 날씨가 끝내줍니다. 하늘은 맑고, 화창한 날씨에

기온은 높아서 더워도 습도는 낮고, 바람까지 불어 이상적인

수요일 정오. 그래도 내일부터 주 후반으로 가면 비가 오면서

장마가 시작된다는데 마른 장마가 될 것이란 말도 있습니다.

교차로에 설치된 스마트 그늘막.

센서가 온도와 바람에 반응하여

자동으로 개폐됩니다.

동래구 수안교차로

저 앞에 대동병원부터 해운대 해수욕장 입구까지 이어져 있는 버스 중앙차로

짧은 쇼츠 영상

'사진이 전하는 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서(小暑)에 활짝 핀 무궁화  (0) 2022.07.07
휴대용 접이식 부채  (0) 2022.07.01
끝내주는 오늘 여름 날씨  (0) 2022.07.01
개똥 경고문  (0) 2022.06.26
방충망에 붙어있는  (0) 2022.06.10
주택가에서 본 어린 새 한 마리  (0) 2022.06.03
죽어있는 어린 새끼 쥐  (0) 2022.06.03
어머나  (0) 2022.05.28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