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12. 24. 21:19

YTN `빵꾸똥꾸` 동영상 ^^

역대 최강의 방송사고는 1985년 MBC 뉴스데스크의 생방송 진행 중 기습적인 스튜디오 침입에 이은 "지금 내 귀에 도청장치가..." 이거 하고, 81년인가 82년 쯤 당시 송승환씨가 진행하던 젊음의 행진 마지막 순서에서 `송골매`의 리더 보컬이었던 `배철수`씨가 전자기타에 감전된 장면을 꼽을 수 있다.

최근에 가장 강력했던건 몇년 전 한 경제관련 M방송에서 그 날의 투자시장에 대한 동향을 분석하던 중 파리 한 마리가 애널리스트의 코에 앉은 후 벌어진 포복절도 킹왕짱의 엄청난 초대형 방송사고였다. 잠시 배경화면으로 카메라가 넘어갔다가 다시 돌아와 이미 한 번 고비를 넘기는 듯 했으나 이어 "... 그럼 ... (여기서 위급한 상황을 넘기는 듯)... 내일의 투자전략 흐흐흐흐흐흐흐흐...." 이후 카메라는 계속 배경화면만 비추고 있었다... 그리고, 이 방송사고 소식을 전하던 KBS 8시 뉴스의 앵커도 방송 중 웃음보가 터져 카메라가 여성 앵커로 돌아가는 도미노 사태를 불러오고야 말았다.

이러한 방송사고의 계보를 잇는 실수가 나왔으니 이번엔 그 주인공이 YTN이고, 소재는 지붕뚫고 하이킥의 유행어 `빵꾸똥꾸`이다. 처음 남자 진행자의 웃음보가 터지고, 이어 여성 앵커로 카메라가 넘어갔으나 이미 전염된 뒤라 위태로움은 계속된다. 밑에 동영상에서 이 여성 진행자는 웃음을 참기 위해 진행자들이 평소엔 하지 않는, 볼펜으로 종이에 무언가를 적는 필사적인 노력(?)까지 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ㅋㅋㅋㅋ

YTN의 영상이 있으니 잠시 감상하시겠습니다.

이 와중에 작가 이외수씨는 이 `빵꾸똥꾸`가 방송위원회의 경고조치를 내린데 대한 비판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그리고, 보너스 하나. 이건 뉴스 진행자의 실수는 아니고, 역대 최강의 자막 사고라고 해야겠네요.

Trackback 1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