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11. 10. 21:08

뜻밖의 득템

앞전에 청바지 한 벌 구입해놓고선 계속 방치해뒀다가

어제 밤에 잠은 안 자고, 옷장에 넣어두려고 뒤적 뒤적

했더니 갑자기 눈에 띄는 게 있어 쑥~하고 잡아 빼고

보니.. 어, 이게 아직도 있었어?

P1350634

이왕 본 김에 요즘 집에서 입기 딱 괜찮은 옷입니다.

분명 옛날에는 허리가 꽉 끼어 작다는 느낌이었는데

지금 다시 입으니까 약간 헐렁~이면 허리와 뱃살이

그만큼 많이 빠졌다는 거네요.

P1350635

이거하고 같이 발견한 게 있으니 그건 바로 청바지.

안 그래도 청바지 사고나니 오래도록 안 입고 있던

청바지가 있지 않나하는 생각이 들던차에 이것까지

찾아서 꺼내봅니다.

P1350640

그러니까 벌써 20년 전에 부산대 놀러갔다가 그 앞에서

2만 9천원인가 주고 구입했던 96 청바지. 거의 입지를

않아서 새 옷입니다.

P1350639

이것도 그때는 완전 쫙 달라붙는 스키니였는데 지금은

슬림처럼 보이니 허벅지와 다리 살도 많이 빠졌구나.

P1350641

'사진이 전하는 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푸른바다의 인어..인가?  (0) 2016.11.29
거리에 낙엽 천지  (0) 2016.11.22
움직이는 도청기  (0) 2016.11.18
11월 낙엽 뒹구는 늦가을 거리의 풍경  (0) 2016.11.16
죽었니, 살았니?  (0) 2016.11.10
갑자기 기온이 떨어지고 있습니다.  (0) 2016.11.08
뭘 원하는거냥~  (0) 2016.11.02
2016년 11월 달력 바탕화면  (0) 2016.11.01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