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11. 16. 16:03

11월 낙엽 뒹구는 늦가을 거리의 풍경

매년 이맘때면 항상 비가 오고나서 낙엽이 떨어집니다.

또 길거리에 떨어진 낙엽들이 부는 바람에 뒹굴고 있습니다.

하늘이 너무 깨끗하고 맑은 11월 중순.

집앞 텃밭에 있는 배추와

이쪽은 열무

요즘은 오히려 봄보다 날씨가 더 변화무쌍합니다.

길거리에 나뒹구는 낙엽을 보면 낭만이 느껴집니다.

이걸 모아서 태우는 냄새가 나려고.

'사진이 전하는 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맑은 하늘에 보이는 일자구름  (0) 2016.11.30
푸른바다의 인어..인가?  (0) 2016.11.29
거리에 낙엽 천지  (0) 2016.11.22
움직이는 도청기  (0) 2016.11.18
11월 낙엽 뒹구는 늦가을 거리의 풍경  (0) 2016.11.16
뜻밖의 득템  (0) 2016.11.10
죽었니, 살았니?  (0) 2016.11.10
갑자기 기온이 떨어지고 있습니다.  (0) 2016.11.08
뭘 원하는거냥~  (0) 2016.11.02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