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1. 5. 22:02

길거리 군고구마가 사라지고 있답니다, 슬픕니다.. ㅜ.ㅜ


오늘 뉴스를 보다 보니까 다이어트 식품으로 알려진 고구마가 인기를 얻으면서 가격이 급등해 겨울이면 흔히 보던 길거리 군고구마가 사라지고 있다 합니다. 아~, 이젠 어쩌다가 군고구마까지...

'고구마가 내 몸을 살린다'라는 책을 보면 고구마는 영양이 풍부하면서 섬유질도 많아 다이어트와 장운동(?)에 도움이 되는 식품인데 가급적이면 아침에 먹는 게 좋다고 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불현듯 갑자기 집에 호박고구마가 있다는 생각이 뇌리를 스쳐서 베란다로 가보니 흙이 덕지덕지 묻은 그대로 무사히 있네요. 씨알이 굵은 고구마 몇 개 집어들어 씻고, 팔팔 끓고 있는 찜통에 살포시 배치를. 이런 거 할땐 또 왜 이렇게 시간이 더디고 안 가는지 ^^ ㅎㅎ 한참 있다 젓가락으로 찔러 보고, 접시에 담아야죠.


근데, 이 고구마를 먹을 때에도 아메리카노와 함께 하면 근사한 간식 혹은 야식이 됩니다. 고구마 먹을때는 왠지 계란도 같이 삶아 먹고 싶어집니다. 삶은 계란엔 보라색을 띄는 '인산 죽염'을 씹어줍니다. 또, 김치나 깍뚜기를 곁들이면 이건 이제 거의 한끼 식사급으로 격상(?)됩니다.

제일 큼직한 호박 고구마를 하나 집어들어 껍질을 살~짝 벗겨보면 속이 이 ~ 뻐. 맛도 부드~러워 ~ (사마귀 고구마?) ㅋ ...

이제는 이 맛있는 고구마마저 사먹기 힘들어진 세상이라니. 도대체 안 오른게 뭐가 있을까? 아! 있지요. 월급... #&$*%@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