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11. 19. 20:16

비오는 주중 야식, 캔햄 라면 VS. 왕만두+수란 라면

비올 때 라면 야식 생각나죠.

캔햄은 따로 살짝 데쳐서 넣고,

계란은 풀어서 익혀 먹습니다.

햄 대신 왕만두 큰 거 하나 넣어준 만두 라면

계란은 수란으로 익혔는데 그릇에

옮기던 중 그만 노른자가 브로큰.

11월 초 비오고 추울때 메추리알 라면 VS. 북어포 라면

주말 야식으로 묵은 김치 넣어 끓인 계란 라면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