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12. 12. 17:29

확 달라진 해운대 시장통 도로 모습과 한파를 앞두고 얼큰한 소고기 국수

어제는 의외로 날씨가 춥지 않고 따뜻해서 과연

다음 주 한파가 올까 좀 갸우뚱했는데 오늘부터

여지없이 바람 쌀쌀하고 점점 추워집니다.

다음 주 한파에 대비해서 월동 준비하러 해운대 갔더니

여기 시장통으로 가는 길목의 풍경이 확 바뀌었습니다.

예전엔 좁은 인도와 도로변 주차된 차량에다 지나가는

차들과 사람들로 복작대던 곳이 보행로가 정비되면서

양쪽으로 크게 확장되며 넓어졌습니다. 보기만 해도

그저 시원한 풍경에 가슴이 탁 트입니다.

여기 명소인 국밥집에 들어가 점심으로 뜨끈한 소고기 국수.

영하로 떨어진 추운 날 한 그릇 하면 딱이겠지만 한파 때에는

밖으로 나가 돌아댕기기 귀찮아서 그 전에 미리 먹어둡니다.

송해 선생님 방문하셨군요. 배우 김명민씨 리즈

시절 영화 `내사랑 내 곁에`를 촬영했었던 장소.

반대편쪽 벽면엔 깨알 낙서 한 가득.

숙주나물 듬뿍, 고기도 두툼하고, 익은 무와 대파에

잘퍼진 국수 면발과 얼큰한 국물까지 대접에 가득~.

한 동안 맛있게 얌냠. . 점심이었지만 가끔씩, 가끔씩

저녁때 가기도 합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