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3. 15. 15:58

뒤늦게 코로나19 확진자 폭발한 중국! 인구 1,700만명 선전시 봉쇄 단행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자 각 지방정부도 전수 검사와 이동 자제는 물론 봉쇄 등 강력한 방역정책을 다시 꺼내 들었다. 인구 1,700만 명의 중국 광둥성 선전시도 13일 주민들에게 외출금지령을 내리고 도시를 봉쇄했다. 코로나19로 ‘1선 도시’(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선전 등 4대 도시를 부르는 말)가 봉쇄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2일 하루 3,400명. . 우한 이후 최다

북방에선 지린성, 남방에선 광둥성의 확진자가 폭증하며, 중원으로 확진자 발생 범위가 불어나는 형국이다. 앞서 13일 AFP통신에 따르면, 중국 보건당국인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전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393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10일 1,100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한 뒤 이틀 만에 3배 이상 폭증한 것이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이는 2020년 중국에서 코로나19 전염 사태가 시작된 뒤 하루 기준 최다 기록"이라고 전했다. 지역별로는 지린성이 2,156명으로 가장 많았고, 광둥성이 256명으로 뒤를 이었다.방역당국은 14일까지 장춘시를 포함한 지린성 내 30여 개의 위험 지역을 지정하는 등 봉쇄를 강화했다.

광둥성 둥관시도 이날 모든 시내버스와 지하철 운행을 전면 중단하고, 주민들의 외출도 통제하기 시작했다. 특히 중국의 거대 IT기업인 화웨이와 턴센트 본사가 위치한 선전시는 이날부터 일주일간 봉쇄 조치에 돌입했다.

이 기간 대중교통 운행이 모두 중단되며, 수도와 전기 등 사회 기반 서비스와 관련된 업종을 제외한 모든 사업체는 폐쇄된다. 중국 IT기업의 심장부가 사실상 멈춘 것으로 각종 공장들의 생산 차질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오미크론의 `이것`을 무시해서다? [TBS특보 코로나19]

 

코로나19 오미크론 신종변이 발견

오미크론(BA.1) + 스텔스 오미크론(BA.2) = ? 십미스텔론, 고자 가능. 인구 10만명 당 신규 사망자 증가하는 브루나이와 우리나라 뒤늦게 코로나19 확진자 폭발한 중국! 인구 1,700만명 선전시 봉쇄 단

dynamide.tistory.com

 

코로나19 오미크론 하위 변이 BA.2

BA.1에 이은 BA.2 하위 변이 소식에 의하면 BA.2.2도 나왔는데 하위 변이가 더욱 감염력이 높다고 합니다. 오미크론에 걸렸다 완치된 경우라도 이들 하위변이에 재감염될 수 있습니다. 3월 들어 확

dynamide.tistory.com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