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7. 15. 11:58

BA.5도 큰일인데 감염속도가 3배인 BA.2.75 켄타우로스까지 전파

[코로나19 재유행 확산일로]
BA.5보다 전파속도 3배 빠른 `켄타우로스 BA.2.75` 국내 상륙
켄타우로스 국내 첫 감염자 확인, 60대 확진자 최근 해외 간 적 없어
지역사회 전파 이미 시작된 듯 "올해 초같은 코로나 확산세 우려"

해외에 다녀온 적 없는 내국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의 세부 계통인 `BA.2.75`(일명 `켄타우로스`)에 감염됐다. 켄타우로스는 현재 국내 코로나19 유행을 주도하는 또 다른 세부 계통 `BA.5`보다 전파 속도가 더 빠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질병관리청은 11일 코로나19에 확진된 인천 거주 60대 A 씨의 검체를 정밀 분석한 결과 켄타우로스로 확인됐다고 14일 밝혔다. 해당 변이의 첫 국내 확진 사례다. 현재 재택치료 중인 A 씨의 감염 경로는 밝혀지지 않았다. 방역당국은 A 씨가 최근 해외를 방문한 적이 없어 켄타우로스가 이미 국내 지역사회에 퍼진 것으로 보고 있다.

당국은 A 씨의 동거인과 접촉자 등 4명도 조사하고 있으며, 아직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다. 켄타우로스는 5월 인도에서 처음 발견된 이후 한국을 포함한 16개국으로 확산됐다. 미국 아칸소주립대 연구에 따르면 최근 3개월간 인도 내 확산 속도가 BA.5 대비 3.2배에 달했다.

해외 연구진은 켄타우로스가 BA.5보다 돌연변이가 더 많아 백신이나 자연면역을 무력화시키는 수준이 더 높을 것으로 보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도 최근 켄타우로스를 ‘우려변이 세부 계통’으로 지정했다.

https://news.v.daum.net/v/20220715030103074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