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12. 25. 15:38

예수와 함께한 저녁식사

예수와 함께한 저녁식사 - 8점
데이비드 그레고리 지음, 서소울 옮김/포이에마
원제 : Dinner with a Perfect Stranger - An Invitation Worth Considering

어떤 사람이, "안녕하십니까. 저는 나사렛 예수(Jesus of Nazareth)입니다." 라고 한다면 지금을 사는 사람들의 반응은 어떠할까? 아마, 열이면 열 다 같을 것이다. 근데, 이런 사람이 등장했다. 당연히 주인공 역시 똑같은 반응을 보일 수 밖에... 허나, 주인공 Nick은 호기심 많은 'O'형이었을까? 

자기가 예수라고 주장하는 사람과 저녁 식사를 하는 동안에 이루어지는 대화가 이 책의 내용이다. 따라서, 분량이 얼마 되지 않는다. 원서로 도전한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다. 처음엔 그냥 가볍게 읽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었는데, 뭐 생각대로 가볍게는 읽을 수 있다. 그런데, 책 표지에도 써 있듯이 '한 번쯤 고려해 볼 만한' 사안이 책 속에 있다. 

'신에게로 가는 길'을 찾는 사람이 봐도 좋고, 기독교인이 읽어도 좋으며, 비 종교인이나, 타 종교를 믿는 사람 누구나 읽어도 무방하다. 기독교에만 국한된 내용이 아니며 이 책에서 자기가 예수라고 주장하는 사람은 울타리를 치지 않는다. 또한, 권위를 내세워 지시를 하지도 않는다. 부드럽고 온화한 분위기에서 '신의 본질'에 대해 차분하게 이야기를 들려준다.

기독교의 전도를 위한 책은 아니며, 인간적인 수준의 시각을 넘어서 신의 시각을 생각해 보는 것도 필요하다. 물론 거의 불가능하겠지만. 영생을 얻고 천국에 가기 위해 주일 예배에 참석하고, 선행을 하는 것이 신에게로 가는 과정이며 학위나 교단의 지위를 통한 권위, 그리고 교리의 규율과 절차를 통해서 신과 소통할 수 있다는 우리들의 생각이 신의 관점에서는 어떻게 보일까.  

그것은 신이 시킨 것일까? 신이 바라는 것일까? 진정으로 신이 우리들에게 원하는 것, 신과의 소통에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 한 번 고려해보자. 

'나는 시작이요, 끝이니 나를 통하지 않고서는 신에게로 갈 수 없다.'

VS.

'신에게로 가는 길이라는 것은 없다(?)' 이 말을 예수님이 직접 했다면??

Trackback 1 Comment 16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introwjdgur BlogIcon 뀨우 2009.12.25 19:04 address edit & del reply

    내용은 좋아보이는데...아휴....
    이, 일단 영어라서 전 패스....아 슬퍼라 외국어 못하는 자의 슬픔..ㅠ.ㅠ
    그노시스님 영능력자(영어능력자)셨군요!ㅋㅋㅋ

    • Favicon of https://dynamide.tistory.com BlogIcon 디나미데 2009.12.25 20:18 신고 address edit & del

      아, 번역서도 있습니다. 일단 종교를 떠나서
      내용은 참 좋습니다.

      영어를 그닥 잘하는 건 아니라 저도 전자사전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는 ^^;;
      그리고, 처음 걱정과 달리 어려운 단어가 별로
      없고 두께도 얇아서 영어공부 하실 분은 원서로
      도전해 보시는 것도 좋다고 봅니다. ㅋ

  2. Favicon of http://momnpapa.textcube.com BlogIcon 파아란기쁨 2009.12.25 21:02 address edit & del reply

    멋지시네요...
    저는 단 한줄이라도 원서라고 하면...ㅎ

    남은 연휴 즐겁게 보내세요.^^

    • Favicon of https://dynamide.tistory.com BlogIcon 디나미데 2009.12.25 21:13 신고 address edit & del

      이거 좀 부끄럽습니다. ^^;;
      어디까지나 두께가 얇다는 거 강조하고 싶네요. ㅋㅋ

      즐거운 연말 보내시며 한 해 정리 잘 하세요~.

  3. Favicon of http://blog.naver.com/best0820kr BlogIcon 럽한나현 2009.12.25 21:52 address edit & del reply

    ㅡㅡ;
    원서로...소설을 보시다니..ㅋ
    대학,대학원 다니면서..본 뒤로는...
    전혀..ㅠㅠ
    ..
    행복한 연말 보내세요~

    • Favicon of https://dynamide.tistory.com BlogIcon 디나미데 2009.12.26 11:38 신고 address edit & del

      실력을 묵혀두시는 것보담 가끔씩 예전으로 돌아가
      원서를 계속 한 번씩 보는 건 어떨까요. ^^
      나현님도 뜻깊은 연말연시를 보내세요.

  4. Favicon of https://www.ibagu.co.kr BlogIcon 이바구™ - 2009.12.26 10:2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국내에 번역본 2005년도에 출간되었습니다.
    기독교인이던 비기독교이던 한번 읽어볼만 합니다.
    트랙백 남깁니다.

  5. Favicon of http://design-eso.tistory.com BlogIcon 디자인이소 2009.12.26 11:28 address edit & del reply

    헐~ 영어로 된 ^^:;;
    즐거운 주말 되세요^^

    • Favicon of https://dynamide.tistory.com BlogIcon 디나미데 2009.12.26 11:39 신고 address edit & del

      광복동에 자주 샤~핑 하러 나가시나봐요. ㅋㅋㅋㅋ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2.26 12:02 address edit & del

      ㅋㅋ광복동 좋아해요~^^ 트리축제도 하고, 국제시장 짱

    • Favicon of https://dynamide.tistory.com BlogIcon 디나미데 2009.12.26 14:05 신고 address edit & del

      오랜만에 광복동으로 진출을 함 해봐야겠네요.
      근데, 날이 또 엄청 추워져서리... ㅋㅋ

  6. Favicon of http://www.cyworld.com/eyesis79 BlogIcon 햄톨대장군 2009.12.26 14:27 address edit & del reply

    원서로.. 후덜덜~

    즐거운 주말 되세용~
    저도 원서로 뭔가 하나라도 지대로 읽었으면 좋겠네요
    매번 도전하고 한두장에서 끝나니원..ㅋㅋ

    • Favicon of https://dynamide.tistory.com BlogIcon 디나미데 2009.12.26 16:12 신고 address edit & del

      ^^ 방법이 있습니다. 그 비결은 전자사전을
      잘 활용하시는 겁니다. 노력하면 시간이
      해결해 준다는 걸 기억하세용~ 실력이 쌓이면
      그땐 거꾸로 원서가 후덜덜거릴 갭니다. ㅎㅎ

  7. Favicon of http://wordmaker.tistory.com BlogIcon 연어술사 2009.12.28 00:59 address edit & del reply

    전에 이름은 들어본 것 같네요.

    하지만 요즘 책과는 거리가 멀어서.... 더군다나 원서라니;;;

    대단하십니다~~^^

    • Favicon of https://dynamide.tistory.com BlogIcon 디나미데 2009.12.28 11:38 신고 address edit & del

      잠시 책과 소원해진 모양이군요.
      다시 친해지시길 바랍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