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5. 20. 14:31

홍의장군 곽재우 의병장의 팔뚝

임진왜란 난세의 5인방, 도원수 권율과 김시민 진주목사가 빠졌음.

육지에서도 명량이 있었다면 그건 진주성과 화왕산성.

토르나 캡틴을 능가하는 팔뚝 함 볼랴?

심각한 상황속에서도 유쾌함을 잃지 않는 캐릭터.

이 분이 나오면 갑자기 시트콤 분위기가 남.

ㅋㅋㅋㅋ

라디오스타에서 보여주신 입담.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