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10. 25. 21:56

어제 해운대 밤 풍경

불꽃축제 보러 마린씨티로 가기 전 해운대 백사장에서 바라본 마린씨티쪽입니다.

바다쪽에는 대형 유람선이 불꽃축제를 보기 위해 대기 중

저쪽에 사람들이 모여있어 가까이 가보니

여기는 누구나 공연을 할 수 있는 버스킹 존입니다.

이들 말고도 여러 군데에서 자기 만의 노래와 연주를 하고 있더군요.

잠시 동영상으로 감상을.

이제 불꽃축제 보러 마린씨티로.

불꽃축제가 끝난 직후 마린씨티 영화의 거리를

걸어오다 보니 불켜진 분위기가 좋네요.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