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1. 7. 22:56

연초에 보는 영화-1, 이스케이프(Escape)

영화 초반에 시위대가 경찰과 충돌하면서 폭력적으로 변하는 과정을 보다보면 한 가족에 불과하긴 하지만 백인들이 피해자이고, 그런 단란한 가족을 뒤쫓는 일련의 아시아인들을 광폭한 폭도로 묘사하고 있는 듯한 인상을 받게 됩니다.

e2

주인공은 그저 직업상 가족을 이끌고 이곳으로 왔을 뿐인데 어느 순간부터 통제불능의 민란으로 번진 상황에서 목숨을 부지하려면 무조건 살 길을 찾아 탈출하는 것 뿐인데 그게 쉽지가 않은게 길을 몰라, 연고가 없으니 아는 사람도 없어, 거기다 말도 안 통하죠. 그래서인지 영화의 원래 제목이 No Escape입니다.

e1

하지만,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이 있다고.. 절체절명의 순간 갑자기 어디선가 위기에 몰린 일가족을 구할 사람이 나타났으니 그 사람은 피어스 브로스넌. 그도 이젠 많이 늙었습니다. 레밍턴 스틸이 언제적 씨리즈였나. 이전에 봤던 작품이 007 언리미티드.

e3

그런데, 영화를 계속 보다보면 후반부 즈음에 그가 들려주는 이야기가 의미심장합니다. 즉, 겉으로 보기에는 폭력을 휘두르고 심지어 서양 사람들을 죽이기까지 하는 아시아인들이 가해자인 것 같지만 실제 가해자는 서구나라 양키들이라는 겁니다.

e (1)e (2)

그리고, 폭력시위 군중들은 자기 가족들을 지키기 위해 저항하는 것이고, 백인들의 의도를 알기에 분노하고 있다는거죠. 표면과 이면 사이에서 이 영화가 던지는 메시지로 생각됩니다. 어쨌거나 가족들은 국경 너머로 탈출해야 살 것인데 그 앞에 다다른 이들의 운명은 과연. 이 영화에서 제일 마음에 드는 대사 자막입니다.

e (3)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