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2. 8. 17:14

양산 천성산 편백나무숲길 등산

올라가는 초입길에 있는 저수지가 얼었습니다.

20160131_141553

천성산 꼭대기에는 눈이 내렸습니다.

20160131_142436

다음엔 저쪽 정상에 한 번 가봐야겠습니다.

20160131_142535

갈래길에서 왼쪽으로 가면 홍룡사고, 오늘은 오른쪽 편백나무숲으로 갑니다.

20160131_142943

종모양의 화장실이 특이해서.

20160131_143023

비가 왔는지 길이 약간 질척거립니다.

20160131_143058

선녀들이 몰래 내려와 목욕하던 곳?

나무꾼이 숨을만한 곳은 어디...

20160131_143305

제 2 목욕탕.

20160131_143320

다리를 건넙니다.

20160131_143418

이런 곳만 보면 왜자꾸 불판이 생각나는지. ㅎㅎ

20160131_143450

본격적으로 숲길에 들어섰습니다.

20160131_143923

겨울이라 나뭇가지들이 앙상한데 좀 있다 봄에 오면 화창하겠죠.

20160131_144624

참 바보같은게 한참 걸으면서 `편백나무숲`은 언제쯤 나오는거지

했는데 나도 모르는 사이에 이미 그 숲길을 걷고 있었던 겁니다.

20160131_144913

잠시 앉아 목을 축일 수 있는 곳.

20160131_145130

올라갈수록 숲길은 낙엽으로 뒤덮여 있습니다.

20160131_145143

피톤치드가 쏟아지는게 보이세요? 안보인다구요? 저도 안보입니다.

20160131_145234

이 길을 따라 계속 올라가면 `원효암`에 도착합니다.

20160131_145956

원효암 1.5Km, 홍룡사보다 더 높은 위치에 있습니다.

많이 걸어왔는데 앞으로도 더 많이 걸어야겠네요.

20160131_150033

시간이 없어서 이쯤에서 발길을 되돌립니다.

20160131_150750

내려오면서 맘속으로 3월달 날씨가 풀리고 꽃이 필 무렵,

원효암과 함께 천성산 정상에 가 보기로 기약을 합니다.

20160131_151524

얼지 않은 저수지 한 켠에 청둥오리로 보이는 한 무리가 떠 있습니다.

20160131_153711

헤엄치고 노는 오리들 옆에는 또 왜가리로 보이는 흰 새 두 마리도 있군요.

20160131_153828

썰매를 타도 될까요.

20160131_154140

늦은 오후라 해가 이미 저물기 시작하고 있습니다.

20160131_154216

'사진이 전하는 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뜨거운 냄비 받침대  (0) 2016.03.15
고양이 드론  (0) 2016.03.12
이것은 돼둘기.  (0) 2016.03.03
겨울 옷이 두껍게 느껴지는 오후, 겨울 끝~.  (0) 2016.02.27
거긴 어떻게 들어갔지?  (0) 2016.02.08
고수로 자라나렴.  (0) 2016.02.07
총을 쏴야되는 알람시계  (0) 2016.02.07
컴퓨터를 없애는 방법  (0) 2016.02.07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