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12. 28. 17:27

니들 뭐하냥?

날씨가 풀린 연말 오후. 코너에서 몰래

데이트를 하려다 딱걸린 냥이 2마리.

자리를 피하는가 싶더니 겨우 옆으로 가서 그러고 있어?

'저 인간이 저기서 이쪽을 보고 뭐하냥. .'

얼마전까지 어린 새끼들이었던 거

같은데 그 사이 이렇게 컸나요.

근데, 그나저나 이것들이 백주대낮에 애정행각을.

잠시 저러다 신경쓰였는지 그냥 가버림.

본의 아니게 방해를 했나. .?

'사진이 전하는 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전에 눈내린 부산  (0) 2018.01.10
호떡 날라간다~  (0) 2018.01.05
12월 말 낙동강변의 서쪽 산등성이로 지는 해  (0) 2017.12.31
시방 나 찍어?  (0) 2017.12.29
니들 뭐하냥?  (0) 2017.12.28
깜놀에 이어 발라당~  (0) 2017.12.27
스타워즈 개봉 기념으로 광선검(?) 사진  (0) 2017.12.22
볼펜 두 자루 구입  (2) 2017.12.20
니가 깡패냥?  (0) 2017.12.18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