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12. 26. 19:17

레이싱 게임의 백미 니드 포 스피드 언더그라운드 2

Need For Speed - Underground II

`그래픽`만 놓고 본다면 `언더그라운드1`과 `언더그라운드2` 중 어떤 것이 더 낫다고 말하기는 힘들다. 언더그라운드 1, 2는 배경이 되는 도시와 밤거리의 풍경은 사뭇 다르지만 각기 훌륭한 레이싱 도로와 주변 경관의 수준은 매우 높다.

<게임을 하면서 직접 튜닝 해본 `현대 투스카니`. 비용이 100,000 달러 넘게 들었음. 현실에선 불가능 하겠지... ^^ 이렇게 해도 우리나라에선 달릴 곳이 없다는 거.>

레이싱의 종류도 여러가지고, 선택할 수 있는 차종도 다양한데다가 `튜닝`의 개념이 또한 이 게임을 재미나게 할 수 있는 크나큰 요소이다. 레이싱에서 이기면 일정 금액을 상금으로 받게 되는데 이걸로 차 부품을 교환하여 성능을 향상시키고 외관의 색깔과 썬팅, 스포일러(날개), 앞뒤 범퍼, 네온, 스티커, 타이어, 휠캡 등 자기만의 스타일로 꾸미는 재미가 아주 쏠쏠하다.

오래전에 출시된 `F-1 그랑프리` 게임은 뛰어난 그래픽과 굉음을 내는 사운드로 한때 인기를 끌었지만 이런 게임의 단점은 계속 똑같은 트랙을 반복해서 달린다는 것과 차종을 달리 선택할 수 없어서 비교적 싫증이 빨리 난다는 것인데 `니드포스피드` 시리즈는 이런 단점들을 잘 극복하고 있다.

<잠겨져 있는 모든 외장과 내장부품을 다 풀고 마지막으로 차문까지 완전개조한 모습.>

그런데, `언더그라운드1`을 해본 결과 후반으로 갈수록 상대편들과의 경주에서 이기기 힘들어 진다는 점이 있었는데, 이는 보다 강력한 상대 차종의 등장에도 이유가 있겠지만, 한 가지 느끼기로 모든 물리법칙이 내가 운전하는 차에만 적용되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

무슨 말인고 하니, 언더그라운드1의 레이싱 도로는 좀 좁게 느껴진다. 그래서 회전이나 돌아야 되는 부분에서 운전이 특히 힘든데 어찌된 영문인지 상대편 차들은 그 좁은 통로를 빠른 스피드 그대로 아주 `스무스~`하게 잘도 빠져나가는 것이 아닌가! 마치 UFO들과 경주하는 것 같았다.

<화려한 도시의 중심부로 진입하고 있다.> 

이런 점에서 `언더그라운드2`에 보다 더 후한 점수를 주고 싶다. 언더그라운드 2는 처음에는 키보드 반응이 예민해서 운전이 어려운 것처럼 느껴질 수도 있으나 조금만 해보면 오히려 실제 운전하는 것과 흡사하다는 느낌을 가질 수 있다. 레이싱 도로도 훨씬 넓게 설계되었고, 기후 변화 효과도 있어서 달리다 보면 비도 온다. 언더그라운드 1에서는 오로지 날씨 맑음뿐이었다.

<공항에서 URL을 하다보면 착륙하기 위해 머리 위로 지나가는 비행기와 마주치게 된다. 게임을 하면서 비행기를 코앞에서 볼 수 있는 레이싱이다.>

전편에 비해 더욱 다양해진 레이싱 모드로 `Street X`와 `URL(Underground Racing League)`가 추가되고, 튜닝된 차를 잡지 표지모델에 싣기 위해 제한된 시간내 목적지까지 주파하는 테스트, 도로를 주행하다 보면 정체모를 레이서가 제안하는 추격전 등 각종 이벤트도 심심찮게 나와 게임의 묘미를 더해준다.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레이싱 모드는 '드리프트'이다.

<정말이지 게임이 아주 섬세하게 만들어졌다. 차에 대해서 많이 알 수 있고, 특히 매니아들이라면 튜닝과 테스트에 시간가는줄 모르겠다.>

무엇보다 이 게임이 잘 만들어졌다고 생각되는 부분은 영화와 같은 `스토리`가 있고, 만화의 책장을 넘기는 이야기 전개와 더불어 하나의 가상도시에서 직접 시내와 외곽을 운전하며 레이싱이 벌어지는 곳과 튜닝에 관련된 가게들 그리고 이벤트 장소에 직접 찾아가야 한다는 것이다.

<이 양아치 미스터 `민대머리`를 물리쳐야 한다.>

길을 찾을때 `지도`를 참조해도 되지만, 놀라운 성능의 `GPS` 시스템이 길을 친절하게 알려주니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산위의 고급빌라촌에서부터 도심을 지나 공항을 거쳐 바다와 항구까지. 다양한 맵이 게임을 진행함에 따라 계속 확장된다.>

어떤 '튜닝 가게'들은 불법영업(?)을 하는지 꽁꽁 숨어 있으므로 눈을 크게 뜨고, 구석구석 잘 살펴봐야 한다. 이 게임을 하다보면 전화가 엄청 오는데 귀찮게 여기지 말고, 꼬박꼬박 확인해야 한다. 갓 나온 따끈한 좋은 정보들이 많다. 여기에는 신차 정보를 비롯하여 새로 나온 튜닝 부품, 튜닝 가게들의 위치, 이벤트 알림, 운전 기술에 대한 팁 들이 있다.

한 가지 좋은 점은 도로를 달릴 때 법규를 위반하거나 사고가 나도 경찰들이 없어서 아무런 재재를 받지 않으므로 무조건 신나게 달릴 수 있다. 오늘도 밤거리를 배회하며 운전실력을 뽐내보자. 어떠랴! 게임속인데...

 

니드 포 스피드 모스트 원티드

Need for Speed, Most Wanted 화창한 오후, 해가 떠있는 가운데 흩뿌리는 비를 맞으며 차를 몰아 질주해본 경험이 있는가. 그런 풍경속에서 걷거나 뛰어본 경험은 있어도 아직 그런 운전은 해보지 못했

dynamide.tistory.com

Trackback 1 Comment 4
  1. Favicon of http://www.cyworld.com/eyesis79 BlogIcon 햄톨대장군 2009.12.26 20:16 address edit & del reply

    전 이런 게임하면 꼭 차가 지멋대로 가다가 충돌해서 끝나요 ㅋ

    • Favicon of https://dynamide.tistory.com BlogIcon 디나미데 2009.12.26 20:39 신고 address edit & del

      ^^ 설마 음주운전 하시는 건 아니겠져? 쿠ㅋㅋㅋㅋ

  2. Favicon of http://momnpapa.textcube.com BlogIcon 파아란기쁨 2009.12.27 01:16 address edit & del reply

    게임속에서는 부딪히고 뒤집혀도 다시 살아난다는거...ㅎ
    그거 하나 믿고 신나게 달리는게 스트레스 풀리긴 하죠...ㅎ

    • Favicon of https://dynamide.tistory.com BlogIcon 디나미데 2009.12.27 12:19 신고 address edit & del

      이 게임 한다꼬 지포스 6600GT 그래픽카드를
      태워 먹었답니다. 스트레스는 확실히 날아갔지만,
      돈 들었죠. 에구 스트레스 또 쌓였어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