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11. 2. 20:27

갑작스런 추위에 옻닭과 굴무침

오늘부터 날이 풀린다고 하더니만 바람만 붑니다.

낮에 태양은 그래도 강렬한데 뭔가 언밸런스한 날씨.

어제 갓담근 배추김치하고 배, 미나리, 무채를 섞어

굴을 양념장에 무친 안주를 준비한 다음,

20151101_175405

세숫대야보다 큰 도자기 대접에는 푹~ 익은 옻닭 두 마리.

마트나 시장에서 파는 육계말고 진짜 큰 장닭입니다.

밑에는 마늘과 밤이 가라앉아 있고, 7명이서 막걸리와

함께 배부르게 먹었습니다. 후식은 녹두찹쌀죽.

20151101_175652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