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11. 20. 20:44

겨울 초입의 11월 하순 늦가을 풍경

쌀쌀한 바람과 포근한 기온이 공존하는 이상한 11월 하순.

토요일 오전 한적한 도로

얼마전까지 푸른 모습이었던 가로수들은

단풍으로 물든지 이미 오래

이곳은 해운대구 문화복합센터입니다. 여기에

온 이유는 도서관이 있어서 책을 빌리려구요.

이 옆에 곧 해운대구청이 옮겨옵니다.

조기 앞에 보이는 공터로요.

어설프게 포토샵으로 편집해본 파노라마(?) 사진

여기는 센텀

모든 기차가 위로 다녀 철도 건널목이 다 사라졌습니다.

날이 흐린 걸로 봐서 비가 올 것 같은 주말.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