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12. 25. 15:12

우동처럼 국물이 담백한 `굴짬뽕`

춥다 춥다해도 오늘 아침부터 오전까지는 정말 장난이 아니었던게 베란다 밖에 내 놓았던 바나나가 다 얼어버렸습니다. 완전 냉장고가 따로 없군. 여기가 부산인데 이 정도면 저 윗쪽에 있는 사람들은 어떡하나. 서해와 제주 지방엔 눈도 엄청 오고, 수도관 동파 사고도 아주 흔한 일이 되어 버렸죠.


오늘은 크리스마스... 학생들도 방학하고, 즐거운 휴일과 연말로 접어드는 시기가 돌아왔습니다. 오늘 같은 날 하루는 그냥 먹고 놀자고 해도 크게 무리는 없을 듯 하네요. 피자, 햄버거, 돈까스 모두 즐기기에 부족함이 없는 메뉴지만 날씨가 너무 추워서 그런지 자꾸만 우동이나 짬뽕같은 국물이 생각나는 건 아마 다른 분들도 그렇지 않을까 싶어요.


짬뽕하면 일반적으로다가 벌건 국물에 얼큰한 맛이지만 이 '꿀짬뽕'은 오히려 우동에 가깝습니다. 꿀짬뽕이라고 해서 다 이렇진 않고 일반적인 짬뽕에 굴이 들어가기도 하겠지만, 이 집 굴짬뽕은 이렇습니다. 우동과 짬뽕 사이에 굴이 들어갔다고나 할까요. 짬뽕과 우동 사이에 낀 굴들...


피망에, 표고버섯과 해삼, 그리고 야채들이 있고 짬뽕에 흔히 보이는 오징어나, 새우, 조개, 홍합 들 대신에 굴이 많이 들어가 있습니다. 국물은 우동처럼 담백합니다. 물론 시원하네요. 양이 좀 많은데 이것도 '곱배기'입니다. 그러면 또, 면과 건더기를 먹고, 여기다가 밥을 말면 이번엔 '굴국밥'이 됩니다. 또, 여기에 술은 '청하'가 잘 어울릴 것 같네요.


Trackback 0 Comment 6
  1. Favicon of http://www.cyworld.com/pjsjjanglove BlogIcon 영심이 2010.12.25 20:01 address edit & del reply

    제가 한동안 굴짬뽕에 푹빠졌었어요 ㅎㅎ
    지금도 짬뽕과 굴짬뽕을 두고 고민하는 시간이 길어요 .^^

    그런데 곱배기에 밥도 말아 드시고 청하도 드신거에요?^^

    크리스마스에 이렇게 굴짬뽕과 함께 하셨군요 ~ ^^

    • Favicon of https://dynamide.tistory.com BlogIcon 디나미데 2010.12.26 14:21 신고 address edit & del

      네... 아무래도 식신과이다 보니 ㅋㅋ 이번 한파는 굴짬뽕이 진리였습니다. ^^
      그건 그렇고 고구마 치즈볼... 달려가고 싶었습니다. ㅎㅎ

  2. Favicon of https://blogmania.tistory.com BlogIcon ILoveCinemusic 2010.12.25 20:1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굴도 많이 들고 우동국물처럼 생겼네요...짬뽕은 얼큰한 맛으로 먹는데 독특한 짬뽕이로쎄~~^^

    • Favicon of https://dynamide.tistory.com BlogIcon 디나미데 2010.12.26 14:20 신고 address edit & del

      얼큰한 굴짬뽕도 있지만, 이 집은 이렇더군요. 시원하고 담백한
      맛으로 먹었습니다. 짬뽕과 우동 사이에 양다리 걸친 메뉴 ^^

  3. Favicon of https://lovesims2.tistory.com BlogIcon 유리구두♡ 2010.12.26 17:0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얼큰한 짬뽕도 맛있지만, 요런 굴짬뽕도 맛있어보이는걸요~